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명단 비공개' 신천지 공권력 투입하나…강제해산 청원도 52만명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858
  • 2020.02.24 15: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1898 명동성당 입구에 '신천지인의 출입을 금합니다'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02.23.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1898 명동성당 입구에 '신천지인의 출입을 금합니다'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02.23. chocrystal@newsis.com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체 확진 환자 수의 절반이 넘는 환자가 신천지 신도들 사이에서 발생했다. 신천지 측이 ‘신도 명단 비공개’, ‘일반교회 전파 지령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신천지의 강제해산과 압수수색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진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등록된 ‘신천지 강제해산’ 청원에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52만명이 참여했다. '한 달 내 20만명 이상 동의'라는 답변 요건을 채운만큼 청와대는 신천지 강제해산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청원인은 “신천지 대구교회발 코로나19 감염사태는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며 “말로는 '정부에 협조하겠다'며 선전하지만 역학조사 및 방역을 방해하려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주 단 한사람 만을 위한 비정상적인 종교체제를 유지하는 행위는 더 이상 정상적인 종교활동이라 볼 수 없다. 신천지를 해산시킴으로써 얻는 헌법 수호의 이익이 압도적으로 크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집계 기준 국내 확진 환자 763명 중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는 456명으로 60%에 달한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소재불명·연락두절된 신천지 교인 242명 중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 이를 위해 경찰 618명을 투입했다.



애 먹고 있는 명단파악…“신분노출 꺼려”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21.   ppkjm@newsis.com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21. ppkjm@newsis.com
보건당국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다른 지역의 신도 파악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내용을 알아본 뒤 넘겨준다는 식으로 명단을 주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신분 노출을 꺼려 확인이 쉽지 않다”고 했다.

청와대는 법무부 등을 통해 신천지 측의 감염병 예방법 등 관련법의 위반 여부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천지 측의 성실한 협조가 이뤄지는지 지켜보고 압수수색 등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브리핑에서 “정부의 요청에 충분하고 신뢰성 있는 협조와 조치가 이뤄지는지 여부를 감안하면서 (압수수색 등) 추가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지자체들도 압수수색 초강수 요구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충무기밀실에서 열린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 안전관리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2.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충무기밀실에서 열린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 안전관리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2.24. photo@newsis.com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도 신천지에 대한 강경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박 시장은 “신천지 협조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 신천지 특성상 은밀한 장소에 있기 때문에 명단 등을 외부제보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신천지측 제공 자료 239곳 중 도가 확보한 자료 281곳과 일치하는 것이 100여곳에 불과하고 의심환자 20명 중 10명이 조사를 거부했다"며 "조사를 거부하는 사람은 필요시 경찰을 대동해 감염병 위반으로 체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천지 측은 ‘보건당국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대구교회 모든 명단을 전달했으며 이곳을 방문한 명단도 각 지역 보건소에 제공하고 있다. 방문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모두 자가격리 조치하고 보건소에 문의할 것을 안내했다”고 반박했다.

‘일반교회에 가서 코로나19를 퍼뜨려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의혹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모든 성도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최대한 성실히 따르고 있다. 이런 글은 허위사실 유포 등의 책임을 물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