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방제 택한 中, 최대 정치행사 '양회' 사상 첫 연기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7: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방제 택한 中, 최대 정치행사 '양회' 사상 첫 연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정치협상회의)가 1980년대 이 행사가 안착된 이후 처음으로 연기된다.

중국내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되고 있긴 하지만 중국 지도부는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양회를 열기보다는 방역에 힘을 쏟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24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13기 중국 전인대(의회 격) 상무위원회는 이날 베이징에서 16차 회의를 열고 다음달 5일 개최예정이었던 전인대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연기를 확정했지만, 구체적으로 전인대를 개최할 날짜는 발표하지 않았다.

양회는 1985년부터 매년 3월 개최됐다. 3월3일 정협을 열고 3월5일 전인대를 여는 것은 1998년 이후 정례화됐다. 2003년 사스(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정상적으로 양회가 개최된 것을 감안하면 이번 연기 논의는 이례적이란 평가다.

양회 기간에는 전국 각지에서 약 3000명의 인민대표와 약 2000명의 정협위원 등 5000여명이 회의 참석을 위해 베이징으로 모여들어 2주간 머물기 때문에 감염이 확산될 위험이 큰 것으로 지적돼 왔다.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드는 등 진정세를 보이지만 양회 같은 전국 규모의 정치 행사가 열린다면 확산세가 다시 살아날 우려가 있다.

양회가 연기되면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수뇌부의 코로나19 사태 책임론이 거세질 전망이다. 주요 법률, 정책, 경제 목표에 대한 양회의 확정이 미뤄져 각종 정책을 집행하는 데 혼란이 이어질 수 있다. 또 중국의 외교·정치 일정에도 변동이 불가피해지는 등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특히 경제에 관련해선 양회가 연기되면 시장의 불안을 자극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은 매해 양회에서 그 해의 국내총생산(GDP) 목표치와 물가 목표치를 발표해 왔다.

지난해 양회에선 경제상장률 목표는 6~6.5%로 제시한 바 있는데 6.1%의 GDP를 기록 목표치를 지켰다. 올해 양회에서 '약6%'라는 목표치를 제시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이 목표치가 낮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올해는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의 외교·정치 일정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시 주석의 일정은 3월 양회 개최를 전제로 계획돼왔다. 올해 상반기 한국이나 일본 방문 일정도 마찬가지다. 중국 내 상황을 감안하면 외교일정이 연기되는 것은 양해가 가능한 상황이지만, 여러 현안들에 대한 논의도 미뤄질 수밖에 없다.

중국은 다음 달로 예정된 중국판 '다보스포럼'인 보아오(博鰲) 포럼을 연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보아오 포럼은 다음 달 24∼27일 중국 하이난(海南)의 보아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