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영하 149km-박건우 대포' 두산, 첫 연습경기 오릭스전 1-7 패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6: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가 24일 일본 미야자키 소켄구장에서 열린 '2020 구춘 미야자키 베이스볼게임스' 오릭스 버팔로스와 첫 경기에서 1-7로 패했다.

선발 투수는 이영하였다. 1번부터 9번까지는 박건우(우익수)-페르난데스(지명 타자)-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최주환(2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류지혁(3루수)-정수빈(중견수)이 책임졌다.

이영하는 최고 149km의 직구를 던지며 2이닝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스프링캠프 첫 등판인 점을 감안해 직구, 커터 등 두 가지 구종만 점검했고 커터는 143km까지 나왔다.

이영하는 경기 후 "스트라이크를 던지며 밸런스를 잡는 데 주력했다. 작년 느낌을 살려 공을 던지고자 했다"며 "남은 기간 불펜피칭과 실전 경기를 통해 몸 상태를 잘 끌어올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석에서는 박건우가 홈런을 터뜨렸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타지마 다이키의 초구 143km 직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그밖에 페르난데스, 최주환, 김재호가 각각 1안타씩을 때리며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