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상 초유 국회 폐쇄까지…하윤수 교총 회장 '코로나 늦장 자인' 논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9일 국회 대토론회 참석 확진 이틀 뒤 SNS로 입장 표명

코로나19 경보단계가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24일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회 본관 2층 정문 출입구를 폐문하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2020.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코로나19 경보단계가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24일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회 본관 2층 정문 출입구를 폐문하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2020.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회(교총) 회장이 하루 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자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매일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가운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빠른 입장 발표가 필요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하윤수 회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염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순식간에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 입원하게 돼 주변 정리할 시간 조차 없어 이제 상황을 말씀드린다. 진료진에 의하면 저의 상태는 가벼운 단계(목부위)라 잘 치료받으면 빠른 시일 내에 퇴원할 것 같다"며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혔다.

사실 하 회장의 코로나19 확진은 지난 22일 판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계에 따르면 하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시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서울 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애초에 하 회장은 코로나 확진자가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하 회장의 확진에 관한 루머들이 나오자, 24일 오전 자신의 SNS로 확진 판정을 자인했다.

하 회장의 늦장 자인에 국회와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국회의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한 대토론회에 참석했다.

당시 대토론회에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전희경,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롯해 교육부 소속 공무원 등 약 500명이 참석했었다.

아직 정확하게 하 회장의 감염 날짜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하 회장이 감염된 상태로 대토론회에 참석했다면, 참석자들 모두 코로나19 감염에 노출 될 수 있던 상황이다.

이런 우려 때문에 국회는 24일 하 회장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뒤 본관과 의원회관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에 들어갔다. 국회가 감염병 때문에 폐쇄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또한 심 원내대표, 전 의원, 곽 의원 등은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하 회장이 하루라도 일찍 확진 판정을 밝혔다면 이와 같은 방역과 검사는 하루 먼저 실시 할 수 있었다. 또한 참석자들의 외출과 이동을 막을 수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하루라도 빨리 자신의 확진 판정을 주변에 알리는 것이 좋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어제는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당시 참석했던 일부는 자신의 종교 활동을 했을 수 있고,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을 수 있다"며 "자칫 잘못하면 주변에 코로나19를 감염시킬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토론회에 각 학교나 학원의 단체들이 참석했을텐데, 이들이 학생들을 만나고 접촉했다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질 수 있지 않나"라고 걱정하기도 했다.

한편 하 회장은 "교육부는 학생과 선생님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한다. 교총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페이스북으로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MT QUIZ 2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