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조기발견 중요, 늦어지면 치명률 높아" 전문가 간담회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8: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방역에서 여전히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이라며 “조기 발견 사례는 치료가 잘 되는데, 발견이 늦어져서 감염이 많이 진행된 경우 치명률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에 전문가들을 초청, 간담회 형식으로 회의를 열었다. 오후 2시부터 4시3분까지 회의가 진행됐고, 1시간30분 예정한 것보다 33분을 넘겼다.

문 대통령 모두발언 후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이 ‘코로나19 지역 확산 대비 대정부, 국민 권고안’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한 뒤 자유 토론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이 직접 토론 사회자로 나섰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2.24.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2.24.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토론을 마친 뒤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히고 "우리 질본(질병관리본부)이 세계적으로 우수하고, 대단히 헌신적으로 해왔는데, ‘전문가 선생님’들이 질본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시고, 소통하면서 끌어주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지자체 또한 공공의료기관의 역량 차이가 있기 때문에 혼자서 감당 못하는 상황"이라며 "범대위(범 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가 역할을 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범대위와 질본, 지자체, 민간 의료기관, 나아가 국민까지 하나가 돼서 각자가 방역 주체라는 생각으로, 같은 마음으로 임해야 할 때”라며 “전문가 선생님들이 질본과 함께하고 정부와 함께하는 것이 국민이 좀 더 안심하지 않을까 한다. 상황이 끝날 때까지 정부와 민간을 이어주는 역할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에 참여하는 11개 학회의 대표자들 위주였다. 그중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김동현 한국역학회 김동현 회장, 허탁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김성란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회장과 위원회 실무TF 관계자인 김상일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 이희영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 최영준 한림대 조교수 등이 참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