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코로나19' 서울교육청에도 영향…26일까지 기자실 폐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출입기자 일부 하윤수 교총회장과 같은 토론회 참석

서울시교육청 청사 전경../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시교육청 청사 전경../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서울시교육청 기자실이 오는 26일까지 폐쇄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4일 오후 공지를 통해 "25~26일 양일간 기자실을 잠정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별다른 이상 사항이 없으면 27일부터는 정상운영된다.

이는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의 코로나19 확진이 영향을 미쳤다. 하 회장은 지난 22일 오전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8시쯤 자택에서 확진 통보를 받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특히 하 회장은 확진 판정 전인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서울시교육청 출입기자 4명도 토론회 현장에 함께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의 기자실 폐쇄 결정은 해당 토론회에 기자들이 일부 참석함에 따라 이날 오후 실시된 기자실 방역에 따른 것이다.

김현철 시교육청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의 건강과 방역효과를 위한 결정"이라며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