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S의 정경심 PB 인터뷰 보도, 법정제재…"객관성 위반 판단"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20: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9월11일 방송된 KBS 뉴스9의 조국 전 장관 관련 보도/사진=KBS
지난해 9월11일 방송된 KBS 뉴스9의 조국 전 장관 관련 보도/사진=KBS
취재원 인터뷰 일부 내용만 발췌해 조국 전 장관 측에 불리한 보도를 했다는 논란이 일었던 'KBS 뉴스9'에 법정제재인 '프로그램 관계자 징계'가 내려졌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24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KBS 1TV 'KBS 뉴스1'에 대해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KBS는 지난해 9월11일 뉴스9에서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정경심, 5촌 조카가 코링크 운용한다 말해>와 <투자처 모른다?…"WFM 투자 가치 문의">라는 제목의 리포트 두 개를 보도했다.

KBS 뉴스9은 "△△△에 직접문의를 했더니 투자가 불가능하다는 답을 얻었다", "(정경심 교수에게) ○○○이란 회사가 어떤지 알아봐달라는 말을 들었다"는 등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뱅커) 인터뷰 내용의 일부를 선택해 방송했다.

이 과정에서 앵커와 기자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가 펀드의 실질적 운용자였고 정 교수가 이 사실을 미리 알고 투자했다면 투자자의 펀드 운용 개입을 금지한 자본시장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조 전 장관 가족과 처남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가 또 다른 사모펀드를 통해 2차 전지 업체 WFM에 투자했고, 정 교수가 먼저 이 회사에 대해 알아봐달라고 했다는 PB의 인터뷰 장면에서 공직자윤리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방심위는 이 두 가지 보도 내용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인 '객관성'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인터뷰 전체 내용의 맥락을 왜곡하고 결론에 부합하는 일부 내용만 인용하는 등 언론의 고질적인 관행인 '선택적 받아쓰기' 행태를 여실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