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코로나19 직격탄…'갤럭시 S20' 사전예약 연장 검토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81
  • 2020.02.25 09: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이통3사에 "내달 3일까지 연장해 달라"...코로나19 확산에 사전예판 흥행 영향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직원이 삼성전자 갤럭시 S20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직원이 삼성전자 갤럭시 S20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불똥이 갤럭시S20 까지 튀었다. SK텔레콤 (193,500원 상승500 -0.3%)KT (21,650원 상승50 0.2%), LG유플러스 (12,050원 상승100 0.8%) 등 이동통신3사는 오는 26일까지로 예정된 갤럭시S20 시리즈 사전예약 기간 연장을 다음달 3일까지로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이통3사에 갤럭시S20 시리즈 예약판매 기간을 다음달 3일까지로 연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통3사는 연장 여부를 내부 검토 중이다.

당초 이통3사는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의 사전예약을 지난 20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진행할 계획이었다. 공식 출시일은 다음달 6일이다.

내부적으로는 다음달 3일까지로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사전예약기간이 연장되면 오는 27일로 예정됐던 사전예약 고객 대상 개통일도 밀리게된다.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수가 800명을 넘어섰고,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그 여파가 이동통신 유통업계까지 번진 모양새다. 부품 수급 지연이나 소비 심리 위축 등의 영향을 피해갈 수 없어서다.

코로나19 탓에 오프라인 대리점의 내방객도 줄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 주말부터 대리점과 판매점의 내방객이 급격하게 줄었다고 업계 관계자는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 매장은 고객들의 발길이 끊겼을 정도다.

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전예약 분위기가 식은 것은 사실"이라며 "사전예약 초기에는 전작인 갤럭시S10 예약 건수를 웃도는 분위기였지만 속도가 탄력을 받진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작인 갤럭시S10이나 노트10 때보다 온라인몰 가입 비중도 늘었다"고 덧붙였다.

사전예약기간 동안은 갤럭시 S20 울트라(159만5000원)와 코스믹 그레이가 가장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예약기간에는 얼리어답터들이 몰리는 경우가 많아 시리즈 중 가장 고가인 '울트라' 모델이 인기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공식 출시 이후엔 가장 저렴한 갤럭시 S20(124만 8500원) 판매량이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