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여파…올 첫 수능 모의고사 3월 19일로 연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5 09: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학 연기 영향…"상황 따라 더 늦춰질 수도"

/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고사가 예정보다 일주일 늦은 3월 19일로 조정됐다.

2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당초 3월 12일로 예정됐던 첫 수능 모의고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주일 미뤄진 19일에 시행하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의 학교들의 개학이 일주일 연기된 상황에서 다른 교육청 의견수렴을 거쳐 이와 같이 결정했다. 추후 학사 일정에 따라 모의고사 날짜는 또 연기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당국이 주관하는 수능 전 모의고사는 한해 총 6차례(3·4·6·7·9·10월) 시행된다. 이 가운데 3·4·9·10월은 각 시·도교육청이 돌아가며 출제한다. 6·9월에는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주관한다.

이중 3월 모의고사는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하며 매해 첫 번째로 치르는 시험으로, 앞선 고등학교 2년간 자신의 학업성취도를 파악할 수 있는 시험이다. 이에 개학이 3월 9일로 연기되자 교육계 일부에서는 모의고사 실시 날짜 조정이 필요하지 않냐는 목소리가 나왔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