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포시 5번째 확진자 "대구·경북 안 갔다…어디서 감염됐는지 몰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박준이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5 10: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김포시청 페이스북
/사진=김포시청 페이스북
경기 김포에서 5번째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구체적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이다. 확진자는 대구·경북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25일 공식 브리핑을 열어 "오늘 김포시에서 코로나19 5번째 환자가 발생했다"면서도 "구체적인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포시에 따르면 확진자(36, 남성)는 지난 19일 최초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됐다.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9일 서울 용산 출근 후 이상 증상을 느낀 확진자는 이비인후과를 찾아 비타민 주사를 맞고,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를 받았다. 퇴근에는 9호선을 이용해 김포시 철도 골드라인으로 환승해 귀가했다.

20일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했으나, 근육통과 오한이 계속됐다. 퇴근 후 근처 이비인후과에서 체온을 재 38도로 측정이 됐다. 독감 처방을 받고 주변 약국에서 약을 처방받고 귀가했다.

21일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이비인후과와 약국을 찾았다. 약국에서 코로나 검사를 권고받아 22~23일 주말에는 약을 복용하며 자택에 머물렀다.

24일에도 직장에 출근했으나 일을 마치고 마포구 보건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배우자와 자녀 1명은 아직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중이다. 이 과정에서 확진자는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대구나 경북 지역에는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 시장은 "면담 결과 확진자는 대구, 경북 등 외부 지역에 다녀온 것이 (발병)원인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이번 확진자는 이전에 발생했던 두 가족에 대한 발병보다는 심각하다"며 "일주일 동안 자기 몸 상태를 체크하지 못하고 여러 곳에 방문을 했고 이용했던 철도에서 심각한 부분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포시는 철도 관련 소독을 1일 1회에서 1일 2회로 확대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확진자 이동 동선에 따라 즉각 추가 방역도 실시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