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당정청 "마스크 50% 공적의무공급…긴급재정명령 검토"(상보)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5 10: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당정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관련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하루에 생산되는 마스크 물량의 50%를 공적의무공급 하기로 했다. 마스크 수출 물량도 10%로 제한한다.

또 당정청은 빠른 시일 내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별지원이 담긴 추경을 편성하되 국회의 정상적 운영이 어려울 경우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고위당정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발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현재 상당히 많은 양의 마스크가 일반 상업유통망으로 빠져나가는 상태"라며 "이를 제한해 마스크 물량의 50%는 (공적의무공급을 하게 함으로써) 기존 상업망이 아닌 농협·우체국·지자체 등을 활용해 국민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스크 공적의무공급의 일부 지역과 대상엔 무상공급도 시행된다. 홍 수석대변인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청도에 대해 저소득층과 취약층, 의료진에 대해 무상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정청은 코로나19 관련 "이번주 내 발표되는 종합패키지대책을 포함해 적극적 재정지원도 모색하겠다"며 "빠른 시일 내 추경을 편성하고 만약 국회의 정상적 운영이 어려우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경과 관련 "감염병으로 고통 받는 대구·경북 지역과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에 대한 특별지원이 있다"며 "임대료 때문에 고통 받는 중소 자영업자를 위한 임대료 인하 등과 관련해 건물주나 자영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