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번엔 '코로나 19', 한남3 시공사 선정 또 늦춰지나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합원 3800여명, 고령자 많아… 총회 개최여부 '고심', 도정법상 전자투표 불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사진=머니투데이 사진DB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사진=머니투데이 사진DB
재개발 최대어로 불리는 한남3구역의 시공사 선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또 한 번 늦춰질 위기에 처했다.

감염 확산 우려로 내달 조합 정기총회와 4월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가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 조합원수만 3800여명에 달하는데다 재개발구역의 특성상 고령자 비중이 높아 용산구와 서울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한남재정비촉진지구 3구역이 조합총회를 앞둔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용산구가 총회 연기를 권고하자 조합은 강행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아직 총회를 예정대로 진행할지, 연기할지 정하지 못했다"며 "일정이 확정되면 조합원들에게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남3구역은 지난해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경쟁이 과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합동 현장단속 이후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가 연기되고 재입찰을 추진해왔다.

조합 측은 이후 지난 1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재입찰을 본격화하고 지난 10일 시공사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 3월 27일 시공사 입찰을 마감할 계획이었다.

내달 25일에는 조합원 정기총회도 예정돼있다. 4월 16일엔 장충체육관에서 시공사 1차 합동설명회가 열리고, 4월 26일 2차 합동설명회와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가 동시에 열린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한남3구역의 한 조합원은 "시공사 합동 설명회와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 장소인 장충체육관 대여가 어렵단 얘기가 나온다"며 "전자투표라도 도입해야 하는게 아니냐"고 말했다.

담당 자치구인 용산구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지침대로 총회 연기를 권고하긴 했지만 정기총회뿐 아니라 이미 한차례 미뤄진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를 또 미루도록 강제하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집단행사의 인가 권한은 관할 구청장(지자체장)에게 있다.

용산구 관계자는 "국토부와 서울시가 수사를 의뢰했지만, 정작 검찰에선 무혐의가 난 사업장인데 위법성이 있는 것도 아니고 민간행사를 구청이 제동을 걸기가 고민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4월 초 정기총회를 앞둔 한남2구역도 일정이 불투명하긴 마찬가지다. 조합 관계자는 "코로나 19 때문에 날짜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지만 4월초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정비사업 조합원들을 중심으로 전자투표를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현행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45조6항에 따라 총회의결은 조합원의 100분의 10 이상이 직접 출석해야 한다.

특히 창립총회, 사업시행계획서의 작성 및 변경, 관리처분계획의 수립 및 변경을 의결하는 총회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총회는 조합원의 100분의 20이상이 직접 출석하게끔 명시돼있다.

이 때문에 법 개정 혹은 국토부의 유권해석 없이 섣불리 개별 조합이 전자투표를 도입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당장 전자투표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에 대한 신뢰도를 확보하기도 여의치 않다.

서울시 관계자는 "일단 3월 중순 전에 총회가 예정된 곳을 중심으로 행사 연기를 권고하고 있고 그 이후 바이러스 확산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