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로 사라진 함성…음악만 터진 프로배구 첫 무관중 경기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5 22: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5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25일 프로배구 경기가 무관중 속에 치러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2 승리를 거뒀다.

풀세트 접전이 벌어졌지만 이날 선수들을 향한 박수는 나오지 않았다. 경기가 코로나19 영향으로 무관중 속에 진행됐기 때문이다.

관중들이 출입하던 출입구는 모두 막혔고, 선수단과 관계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출입구에는 열감지기와 체온계, 소독제 등이 비치됐다.

경호 및 안전요원도 최소한으로 배치됐다. 코트·장비 매니저, 기록원, 의무 등 경기 운영을 위한 인원만 유지됐다. 경기장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온 응원가 정도가 적막을 깼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상황 호전 시까지 무관중 경기를 진행키로 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