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리아센터, 성장 가능성 높아…현재 저평가-NH투자증권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08: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트
NH투자증권은 26일 코리아센터 (10,300원 상승310 3.1%)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업의 가치를 단순 합산해도 주가가 저평가 상태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백준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리아센터는 글로벌 소싱, 쇼핑몰 구축, 글로벌 물류에 이르기까지 온라인 커머스 시장에서 전방위 밸류체인을 확보한 기업"이라고 평가했다. 국내외 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코리아센터도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현재 코리아센터의 미국 위주의 상품 소싱이 조만간 유럽과 중국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중국 물류창고는 직구와 역직구가 동시에 가능한 쌍방향 허브 형태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백 연구원은 "경쟁 기업인 카페24와 비교했을 때 솔루션 사업은 매출액 기준 열위에 있으나 전체 쇼핑몰 전후 밸류체인의 구성은 우위"라고 진단했다. 코리아센터의 주력 사업 중 하나는 글로벌 소싱이다. 매출의 56%를 차지하는데 글로벌 소싱 매출액이 2015년 286억원에서 지난해 상반기 719억원까지 급성장했다.

백 연구원은 "올해 코리아센터의 매출액은 3391억원, 영업이익은 189억원으로 고성장할 전망"이라며 "현재 코리아센터가 보유한 비즈니스의 가치를 합산 평가할 경우 현 주가는 저평가 상태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