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코로나19 확산 방지 금융사 지점 직원도 재택근무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반 임직원도 망분리 예외 인정…핵심인력도 재택근무 가능

/자료제공=금융위
/자료제공=금융위
금융당국은 코로나19 관련해 금융회사 지점이나 본점에서 근무하는 일반 임직원도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금융회사도 재택근무를 할 필요성이 커졌다. 하지만 금융회사는 재택근무가 쉽지 않다. 현재 '전자금융감독규정'에 따르면 해킹 등 금융사고 방지를 위해 금융회사는 망분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망분리란 금융회사의 내부망과 인터넷에 가능한 외부망을 분리하는 금융보안 규제다.

지금도 금융회사 자체 '비상대책'에 따라 전산센터 직원은 망분리의 예외를 인정하고 있으나 금융회사 본점과 영업점 직원도 예외가 인정되는지 불분명했다.

이에 금융투자협회와 한국씨티은행은 금융당국에 코로나19로 일반 직원도 재택근무가 가능한지 비조치 의견서를 요청했고 금융당국은 일반 임직원도 원격접속을 통한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회신했다. 비조치의견서는 금융회사가 어떤 업무를 진행할 때 해당 행위가 금융감독법규에 위반되는 지 금융당국에 요청하면 금융당국이 이를 확인해주는 제도다.

또 다른 금융회사들도 금융투자협회와 씨티은행에 회신한 비조치 의견서를 바탕으로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에 따라 은행을 비롯한 금융회사들은 핵심기능 담당인력 손실 등에 대비해 대체근무자와 대체사업장을 확보했고 재택근무 체계 등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예컨대 씨티은행은 대체근무지의 시설을 점검하고 유사시 원격근무를 위한 권한신청 접수 등 진행해 만일의 경우 재택근무와 대체 근무지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대체인력 확보 곤란 등 업무상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필수 인력도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필수 인력의 범위는 금융회사가 기존에 수립한 자체 비상대책에 따라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또 원격 접속을 통한 재택근무시 가상사설망(VPN) 활용 등 보안대책을 적용해 해킹·정보유출 등의 위험은 방지하도록 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 관련 금융회사 전산센터 임직원의 재택근무 상황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긴급상황 시에도 금융회사가 자체 비상대책을 차질없이 실행해 업무 중단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비상상황, 근무환경 변화 등에 금융회사가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망분리 규제 등을 합리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