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탄핵' 청원 40만 넘겼다…과거 답변은 "답하기 어려워"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047
  • 2020.02.26 10: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6일 오전 10시30분 동의자 40만명을 넘어섰다/캡쳐=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6일 오전 10시30분 동의자 40만명을 넘어섰다/캡쳐=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자 수가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명을 훌쩍 넘었다. 답변기준을 넘은 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은 이번이 임기 중 두번째다.

이달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동의자는 25일 오후 20만명을 넘긴데 이어 26일 오전 10시30분쯤 40만명까지 돌파했다.

청와대는 청원 마감일인 다음달 5일부터 한 달 이내 공식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은 정부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청원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에도 문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고,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국제법 운운하다가 전 세계 나라들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내놓은 대책이 이것"이라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입국만 제한하면 이는 모든 중국인에게 한국을 드나들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공식답변 요건을 채운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4월에도 문 대통령탄핵 촉구 청원이 등장해 20만명 참여를 넘긴 적이 있다. 북한의 핵 개발을 방치·묵인한다는 게 주요 내용이었다.

당시 청와대는 답변에서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따라 쉼 없이 달려왔지만,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밝혔다.

이번 청원에 대한 답변도 큰 틀에서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