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중국인 입국 80% 감소” 발언 사실은?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2: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중국인 입국 80% 감소” 발언 사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치권, 의료계 등을 중심으로 중국인 입국차단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국인 입국자 수가 80% 정도 줄었다며 '현 수준을 유지한다'며 선을 그었다. 실제로 중국인 입국자는 얼마나 감소했을까.

26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월1일부터 24일까지 국내에 입국한 중국인은 총 10만9314명으로 나타났다. 전년 같은 기간(40만3046명)보다 보다 약 72.9% 더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조치가 시행된 지난 2월4일을 기준으로 보면, 정 총리가 언급한 80%에 보다 가깝다. 지난 2월4일부터 24일까지 국내에 들어온 중국인은 8만800명으로 전년 동기(36만3880명)보다 77.8% 감소했다.

정부는 현재 중국 후베이성에서 오는 사람의 입국만을 금지하고 있다. 중국과 홍콩, 마카오를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해당 국가에서 오는 내·외국인은 강화된 검역을 받도록 특별입국 절차도 운영하고 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4일 최근 급증세를 보인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이제라도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은 76만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다음날인 25일 정부는 현 수준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국인 입국자 수가 80% 정도 줄었다"며 "중국에서의 입국자를 최소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도 "그렇지만 동시에 경제적 교류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수출의 25%, 수입의 2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세균 “중국인 입국 80% 감소” 발언 사실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으로 떠나는 국민들의 수도 급감했다.
지난 2월1일부터 24일까지 중국행 한국인 출국자는 총 3만4007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23만3015명) 비해 85.5% 줄어든 수치다.

현재 외교부 여행경보제도에 의해 중국 후베이성 지역은 철수권고(3단계), 그 외 중국 지역(홍콩, 마카오 포함)은 여행자제(2단계)의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여행경보는 총 4단계로 구성돼 있다. 최고등급인 4단계는 여행금지다.

한편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는 해외 국가는 늘고 있는 추세다.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 한국으로부터 입국을 제한한 곳은 총 25곳이다.

중국도 중앙정부 차원의 공식 조치는 없으나 지방정부 등 산하조직은 한국인 입국 관리에 나선 상태다. 이날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에서 한국인 19명이, 장쑤성 난징(南京)에서 최소 40여명이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