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확진자 10명인데, 우리 동네는 왜 문자 안올까"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06: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SKT타워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SKT타워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 "삐삐삐삐" '4번째 확진자 동선입니다' 지난 25일 안양시 동안구 한 카페 안에서는 긴급재난문자 알람이 여기저기에서 울렸다. 안양시청에서 시내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동선을 긴급재난문자로 발송해서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26일 오전 기준 국내 확진자수는 1146명으로 불었다. 이제는 '청정지역'을 찾기 힘들 정도로 전국 각지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속보도 넘쳐난다. '우리 동네는 안전할까' 싶어 포털에 'OO시 코로나 확진자'를 검색해보는 것도 일상이 됐다. 지역 내 코로나19 정보를 긴급재난문자로 발송하는 지자체도 많다.

시민들이 직접 정보를 찾아보지 않아도 늘 소지하고 있는 휴대폰으로 긴급재난문자가 날아온 덕에 정보 접근성이 크게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긴급재난문자를 따로 발송하지 않는 지역 주민들은 불만도 제기한다.


"확진자 10명인데, 우리동네는 왜 안와"…지자체별로 다른 재난문자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문자는 지자체별로 발송하는 내용과 정보 공개 수준이 제각각이다. 각 지자체가 재난문자 발송 권한을 가지고 있어 자체 판단에 의해 문자를 발송해서다.

시내 확진자 발생 여부를 포함해 확진자의 이동 경로까지 재난문자로 발송하는 지자체가 있는 반면 확진자가 발생해도 따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지 않는 곳도 여럿이다.

대부분의 지자체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지역 내 확진자 정보를 공유하고는 있지만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이용에 친숙하지 않은 고령층은 일일이 해당 정보를 찾아 확인하기가 어렵다. 꼭 고령층이 아니더라도 반복적으로 홈페이지에 들어가 정보를 확인하는건 현실적으로 힘들다.

이에 부산시와 안양시 등은 시내 확진자 발생 여부와 역학조사로 밝혀진 확진자들의 동선을 실시간에 가깝게 긴급재난문자로 발송하고 있다. 문자에는 시간대별로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 자세하게 명시돼있다. 굳이 관련 기사를 찾아보지 않아도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빠르게 제공하고 있다는 평가다.

안양시민 김모씨(28)는 "이전에는 뉴스를 찾아보거나 안양시청 SNS에 들어가 정보를 봤는데 재난문자로 발송되면서 편해졌다"며 "SNS 이용이 친숙하지 않은 부모님도 문자를 받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지역내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긴급재난문자를 받지 못한 지역민들은 왜 우리 지역만 서비스가 안되느냐는 반응이다.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구모씨(29)는 "종로에서도 벌써 확진자가 10명이나 나왔는데 한번도 재난문자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서울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는데 다른 구와는 달리 문자를 보내지 않아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지자체가 보내는 긴급재난문자…동선 공개 과하다 지적도


안양시청이 지난 25일 시민들에게 발송한 긴급재난문자
안양시청이 지난 25일 시민들에게 발송한 긴급재난문자

지자체의 문자발송 행위에대한 의견이 엇갈리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 공식 통계를 발표하는데 그 사이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에는 지자체가 직접 발표하는 편이 더 빠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확진자의 동선을 전체 시민들에게 재난문자로 보내는 것이 개인정보보호 측면에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 분 단위로 이동경로를 밝히는 것도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확진자가 많이 확산되지 않은 지역일수록 자세한 동선 공개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더 큰 확산을 피할 수 있어서다. 일부에서는 지자체별 문자내용과 형식이 다른 것은 주민들간 혼선을 초래할 수도 있는 만큼 중앙정부차원에서 일정한 양식으로 통일해야한다는 지적도 있다.

김탁 순천향대 감염학과 교수는 "확진자가 많이 확산된 지금 시점에서는 동선 공개의 중요성이 감소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은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알 수 있는 정보는 공개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