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뮤니스바이오, NK세포 증식 유도 물질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면역항암제나 면역세포치료제에 쓰이는 NK(자연살해) 세포. 문제는 이 세포가 혈액 내 림프구에 5~15% 수준을 차지할 만큼 낮다. 일반인 기준인데, 암 환자의 경우 이보다 현저히 낮을 수밖에 없다. 세포 수뿐 아니라 분화 및 기능도 현저히 떨어진다.

치료에 쓰이려면 활성화된 충분한 수의 NK세포가 필요한 만큼 'NK 세포를 얼마나 건강하게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부분이 항암제 및 세포 치료제의 관건 중 하나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한 바이오 벤처가 치료 시 NK 세포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물질을 개발했다.

NK 세포 활성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증식을 유도할 수 있는 물질 'BTO-1'로, ㈜이뮤니스바이오가 최근 특허를 받았다.

'BTO-1'은 NK세포의 살상능 또는 활성화 정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동시에 세포 증식을 유도한다. 암을 죽이는 세포 고유의 능력을 헤치지 않으면서 'NK 세포 군(軍)단'을 강화할 수 있는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이뮤니스바이오는 이 물질을 세포 배양 시 첨가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강정화 이뮤니스바이오 대표는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면역세포치료제를 효과적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세포 증식을 유도하는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특허 기술은 채혈이 어려운 증증 질환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채혈량을 줄여줄 수 있다" 면서 "당사가 특허를 보유한 기존 'NK 세포 대량증식 기술'과 함께 써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중기협력팀 이유미
    중기협력팀 이유미 youme@mt.co.kr

    스타트업-덕후(德厚)입니다. 스타트업 및 중기 소식을 두루 다뤄 업계 질적 성장에 보탬 되고 싶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을 보는 2가지 시선…전국민 뱅킹앱 vs 반쪽 은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