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년 차 목수 이천희 "가구 사업, 이효리♥이상순 부부 덕에 품절"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06: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천희./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이천희./사진=이기범 기자
탤런트 이천희가 이효리-이상순 부부 덕분에 가구 사업이 의도치 않은 PPL 효과를 봤다고 전했다.

이천희는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연극 '아트' 특집에 김수로, 박건형, 조재윤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천희는 "가구를 만든 지 20년 됐다"며 "캠핑을 좋아하다 보니 캠핑용 가구도 만든다"고 밝혔다.

이천희는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방송할 때 저희 가구들이 많이 나왔다"며 "상순 형이 평소 주문 가구를 좋아해 내내 종종 주문을 하곤 했는데, '효리네 민박' 방송 전에도 '사람이 많이 올 것 같아 의자가 필요하다'며 대량 주문을 해서 급하게 보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그 배송이 도착하는 것부터 방송에 나왔다"며 "전혀 PPL이 아니었는데 주문이 폭주했다. 재고가 없어서 힘들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매년 한 가지 색만 만드는 리미티드 에디션이 있는데, (방송에는) 보라색 박스가 나와 이를 요구하는 고객에게 지난해 모델이고 천 개 한정이라 더는 못 만든다고 설명한 적이 있다"며 "그랬더니 '안 팔 거면 방송에 나오지 말았어야지'라고 하더라"는 일화를 전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가구 사업에 대해 "옛날에는 직접 전부 만들었는데, 지금은 직원들이 생기고 공장도 생겨 현재 직원이 10명 정도 된다"며 "연 매출이 대단할 정도로 크진 않다"고 설명했다.

이천희는 가구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선 "처음엔 (연극) 무대를 만들다가 가구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 시작했다"며 "그때부터 집에 있는 가구들을 버리고 맞춤형 가구를 만들었다"고 소개를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동학개미' 덕에 반등한 증시…추가 상승하려면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