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쪼개기 후원금 횡령 의혹' 황창규 KT회장 '무혐의' 불기소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1: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는 지난해 6월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을 열고, 5G 기반으로 주민들의 생활을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다양한 ICT 솔루션을 공개했다.황창규 KT 회장이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T
KT는 지난해 6월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을 열고, 5G 기반으로 주민들의 생활을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다양한 ICT 솔루션을 공개했다.황창규 KT 회장이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T
검찰이 황창규 KT 회장 등의 '쪼개기 후원금 횡령' 의혹에 대해 재판에 넘기지 않기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불법 후원 의혹에 대해선 여전히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지난해 12월13일 황창규 회장과 KT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황 회장 등은 일부 국회의원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반환받는 과정에서 전체 또는 일부를 개인적으로 착복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앞서 KT새노조는 지난해 2월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당시에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던 전·현직 국회의원들 중 일부가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수수했던 자금을 반환했다"며 "일부 임원들이 회사로 반납하지 않고 착복했으며 반납한 임원들도 뒤늦게 KT 공식계좌로 반환해 횡령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착복하거나 횡령한 임원들에 대한 징계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최고경영자인 황창규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했다.

KT 측은 "소수노조가 무리한 진정을 한 사건"이라며 "처음부터 근거없는 주장이었다"고 밝혔다. KT에는 제1노조인 'KT노동조합'과 제2노조인 'KT새노조'가 각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KT노동조합에는 본사 직원의 60% 이상인 1만5000여명이, 'KT새노조'에는 30여명이 가입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과는 별개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지난 1월 경찰에서 넘겨받은 황 회장 등 전·현직 임직원 7명의 정치자금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 의혹에 대한 수사를 여전히 진행 중이다.

황 회장 등은 2014년 5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매입한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으로 비자금 11억여원을 조성한 다음, 이 가운데 4억3790만원을 19·20대 국회의원 등 정치인 99명에게 후원금으로 보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결과 KT는 1인당 국회의원 후원 한도(500만원)를 피하기 위해 임직원 29명을 동원, '쪼개기 후원' 방식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직원은 가족이나 지인 명의까지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조깨기 후원금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대가성이 뚜렷하게 입증되지 않았다'며 뇌물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아울러 황 회장과 대관부서인 CR(대외협력) 부문 전현직 임원 등 4명에 대해선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