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해 창업기업, 4.4%↓…3년만에 감소세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부가 기술창업은 3.9% 증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지난해 창업기업의 숫자가 128만 5259개로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제조업이나 지식기반 서비스업 등 기술기반업종에서 창업한 기업은 22만607개로 전년대비 3.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이같은 내용의 '2019년도 창업기업 동향'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전체 창업기업 숫자는 128만5259개로 4.4% 감소했다. 2016년(119만개), 2017년(126만개), 2018년(134만개)로 지속적으로 증가해오다 지난해 처음 감소했다.

다만 기술기반 업종의 기술창업은 22만607개로 3년 연속 증가했다. 특히 기술창업은 60세 이상에서 12.9%, 30세 미만에서 12.0% 증가했다. 고령화 시대에 맞춰 기술·경력 기반 창업과 청년층의 고부가가치 업종 창업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당 종사자수가 4.2명으로 개인창업(1.3명)보다 높은 법인창업 역시 전년대비 7.0% 가량 증가했다.

창업기업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33만3246개(2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업이 27만9797개 (21.8%)로 뒤를 이었다. 중기부는 부동산업 창업기업의 비중은 여전히 높지만 부동산 임대업 혜택 축소 등으로 전년대비 8만7164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숙박·음식점업은 18만5116개(14.4%), 건설업은 6만6279개(5.2%)로 뒤를 이었다.

기술창업 중에서는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증가폭이 컸다. 개인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과 인력공급·여행업 등 사업지원서비스업이 각각 14.7%, 14.5%씩 증가하며 증가세를 이끌었다. ICT정보통신업과 교육서비스업도 전년 대비 5.5%, 4.2%씩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은 수출감소, 업황부진 등으로 8.7% 감소했다.

전통적인 서비스업 업종에서도 창업 증가가 나타났다.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온라인거래 활성화 등으로 전년 대비 7.9% 늘어 기존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숙박·음식점업 창업기업도 같은 기간 1.3%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 창업기업이 전년 대비 5.8% 줄어든 59만5484개, 남성 창업기업은 전년 대비 3.2% 감소한 68만9001개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30세 미만에서 5.6%, 60세 이상에서 0.8% 창업이 증가했으며 기술창업은 30세 미만에서 12.0%, 60세 이상에서 12.9%로 크게 증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