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방송 폐업=文의 언론탄압?…야권 방통위원도 "어이없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5: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권 방통위원이 재허가 심사위원장…"경기방송 경영 문제는 2010년부터 지적돼오던 것"

 표철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사진=뉴스1
표철수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사진=뉴스1
“말도 안되는 얘기다. 당시 그 기자가 경기방송 소속이었는지 조차 몰랐다.”

경기지역 라디오방송 사업자인 경기방송(FM 99.9)이 정부 압력에 폐업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야권 방송통신위원마저 "어이없는 주장"이라고 토로했다. 방통위에서 경기방송 재허가 심사위원장을 맡은 표철수 방송통신위원의 반박이다.

표 위원은 27일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경기방송 소속 기자의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이 재허가 심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건 개인의 일방적인 주장일뿐 전혀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해명했다.

표 위원은 지난해 11월 경기방송 재허가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그는 야당 추천 위원이기도 하다. 방통위는 여야 합의제 기구다. 5명의 상임위원 중 2명은 야권 몫이다. 때문에 정치적인 사안의 경우 방통위 회의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된다. 야권 추천위원이 야권의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경기방송 자진폐업, 기자 발언이 영향을 줬다고? 野 방통위원조차 "말도 안될 얘기


논란의 발단은 이렇다. 경기방송은 지난 20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이사 4인 전원 찬성으로 폐업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해 말 따낸 방송사업권도 방송통신위원회에 반납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다음달 16일 주주총회를 열고 최종 폐업 보고를 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폐업 사유를 급격한 매출 하락과 노사간 불협화음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정치적 음모론이 제기됐다. 이 회사 소속 모 기자가 폐업 결정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질문이 결국 저희 경기방송 재허가권에까지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하면서다. 지난해 청와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기조를 안 바꾸는 자신감은 어디에 나오는 건지, 근거가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고 질의했던 김예령 기자다.

방통위가 지난해 말 경기방송의 지상파 방송 재허가를 내주면서 ‘조건’을 까다롭게 달았던 게 이유가 됐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점수 미달에도 청취자 보호 위해 재허가해준 건데…


방통위는 즉각 발끈했다. 방통위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해 재허가 심사위원회 심사 과정은 물론 방통위 의결 과정에서도 김예령 기자의 질의와 관련된 사항은 전혀 검토되거나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방통위는 이 자료에서 경기방송은 방송법과 상법을 위반하고 있었고, 명목상 대표이사가 아닌 전무이사가 경영 전반을 장악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방통위가 지난해 말 재허가 심사를 진행, 공적책임·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경기방송은 재허가 기준인 650점에 못미치는 647.12점으로 평가했다. 방통위는 심사위원회 의견에 따라 ‘경영 투명성 제고 및 편성 독립성 강화 계획’ 제출을 요구했지만, 경기방송은 현 상황을 유지하겠다는 취지로 간략한 답변서를 제출하는데 그쳤다고 방통위는 주장했다.

표 위원은 “경기방송은 이번 재허가 심사뿐 아니라 이전의 세 차례 재허가 심사에서도 경영권 문제가 지속적으로 불거졌던 방송사”라며 "경영투명성도 2010년, 2013년, 2016년 지속적으로 부과됐던 조건"이라고 반박했다. 이 정도 사유면 충분히 재허가를 거부할 수 있지만 청취자 보호를 위해 조건부 재허가를 의결했다는 게 방통위측의 공식 해명이다.

또다른 야당추천 위원인 김석진 방통위원도 전날 전체회의에서 "시쳇말로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사회를 열어 자진폐업을 결정하고 방송허가 반납하겠다고 한 것"이라며 경기방송을 비판한 바 있다. 김 위원은 "30년가량 운영해온 방송사가 지금 적자가 발생한 것도 아니고 앞으로 경영이 어렵겠다고 해서 폐업을 결정한 것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