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난해 수출 중소기업수 1.1% 증가…수출액은 4.1%↓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지난해 수출 중소기업이 9만5229개사로 전년대비 1.1%(1067개사)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수출액은 1009억달러로 같은기간 4.1%(43억달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2019년도 중소기업 수출동향'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기부는 미중 무역갈등, 주요수출품 가격 하락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하고 2010년 이후 9년 연속 수출중소기업이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수출액수는 미중 무역분쟁과 합성수지·반도체 등 수출품의 가격이 하락하면서 4.1% 줄어들었다. 감소폭은 1분기에 전년동기대비 6.1% 감소하면서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6.2%, 대미국 수출이 1.9% 하락했다. 다만 폴란드(79.1%), 헝가리(133.7%) 등의 수출이 증가해 대유럽연합(EU) 수출은 5.2% 증가한 94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러시아 수출도 화장품(32.2%), 자동차(10.5%)를 중심으로 증가해 전체 3.4% 증가한 24억달러를 기록했다.

수출품목 1위는 플라스틱 제품이 52억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국내 대기업이 폴란드, 헝가리 등 유럽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가동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 제품 또한 국내 완성차 업체의 미국, 유럽 판매량 증가의 영향으로 미국(20.2%), 멕시코(20.5%), 독일(58.6%)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전년대비 6.3% 증가한 44억 달러를 기록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미중 무역분쟁, 홍콩시위 등으로 인한 중화권 경기가 위축하는 등 이유로 우리나라 총수출이 13개월 연속 감소하는 상황"이라면서도 "그래도 12월 중소기업 수출은 증가세로 반등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수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대체 수입선 발굴, 원부자재 공동수입지원은 물론, 한류 마케팅 고도화 및 브랜드K 확산 등으로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