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르스때와는 달라' 의심 산 권영진 대구시장의 대응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66
  • 2020.02.27 11: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례브리핑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례브리핑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대구시 공무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에 걸린 대구시인데, 공무원 확진자가 늘어나며 시민 불안은 더 커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흡한 대처에 대한 비판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 건설본부와 팔공산 자연공원 관리사무소,도시철도건설본부에서 각각 한 명씩 3명의 공무원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대구시는 북구 산격동 시청 별관 103동 등 이들이 근무하는 시설을 모두 폐쇄한 뒤 긴급 방역을 벌이는 한편 해당 건물 근무자들은 재택 근무를 하도록 했다.



연일 공무원 확진자 발생에 불안한 대구시민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거리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거리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전날에는 대구시경제부장실에서 근무하는 여직원 A씨와 혁신성장국 소속 팀장(5급)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팀장 A씨가 확진자인 여직원과 함께 식사했다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구시는 "직원 감염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조사에 따라 추가 자가격리 대상자 등이 더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시민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하는데 사태 대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메르스와는 다른 권영진 시장 대응도 도마에


(대구=뉴스1) 신웅수 기자 = 21일 오후 대구 남구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 앞에서 외신 기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재를 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전날 대비 확진자가 50명 늘어났으며 이들 대부분은 신천지 대구교회의 교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20.2.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신웅수 기자 = 21일 오후 대구 남구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 앞에서 외신 기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재를 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전날 대비 확진자가 50명 늘어났으며 이들 대부분은 신천지 대구교회의 교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20.2.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 시장의 대응도 도마에 올랐다. 앞서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 총괄팀장은 지난 23일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그가 신천지 교인임이 밝혀지며 파장을 일으켰다. 지난 25일에는 해당 팀장에게 감염된 서구보건소 직원 4명이 추가로 발생하기도 했다.

권 시장은 이 사건에 대해 "해당 직무를 맡고 있었던 것은 결과이고 이에 앞서 그분이 신천지 신도였을 뿐인데 이를 문제 삼기 어렵다"며 "오히려 지금까지 검사를 받지 않고 숨어 있었다면 종교도, 확진 여부도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해당 팀장을 두둔했다.

권 시장의 발언은 2015년 메르스 확산 때와는 다른 모습이다. 당시 대구시 소속 6급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김모씨는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돼 17일 동안 일상생활을 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권 시장은 김씨가 늑장 신고를 했다면서 해임 조치했다. 지방공무원법상 성실·복종·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에서였다. 비슷한 사안임에도 신천지 신도인 서구보건소 팀장은 두둔하고 복지사는 해임한 셈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일각에서는 권 시장과 신천지의 관계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다. 실제로 권 시장은 지난 20일 신천지 신도에 의한 확진자가 대구에서 처음 발생했을 때 신천지 교인들 전부를 검사 대상으로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대구시는 가장 앞장서서 신천지 교인을 전수조사하고 경찰력을 동원해 소재도 파악하는 등 적극 대처 중이라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