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NH농협은행, '코로나 피해' 중기에 6000억원 지원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NH농협은행, '코로나 피해' 중기에 6000억원 지원
NH농협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피해가 심각한 영세 관광사업자엔 500억원의 자금을 우선 지원한다.

또 '소상공인정책자금 경영안정자금', '코로나피해기업특례보증'을 활용해 2000억원 규모의 지원안을 마련했다.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서도 3500억원 규모의 보증서담보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은 일반자금 대출을 피해기업별로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하는 등 혜택도 제공한다. 최대 1.00%(농업인 최대 1.70%)의 대출금리 우대, 최장 12개월의 이자납입 유예가 가능하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