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ISA, K스타트업 지원기업 6곳서 108억원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7년부터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3년간 수출 820억 달성

KISA, K스타트업 지원기업 6곳서 108억원 투자 유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 사업을 통해 지난해 총 6개 기업이 108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고 27일 밝혔다.

이외에도 9개 기업이 정보보호 기술 특허를 등록했다. 지난 3년간 투자유치와 수출액을 합산하면 각각 171억원, 820억원을 기록했다.

KISA 관계자는 "3년간 총 84개 스타트업이 투자유치, 지식재산권 획득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KISA는 지난 2017년 11월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 센터인 정보보호클러스터를 개소했다. 2019년에는 '정보보호 기업 원스톱 지원 허브'를 정보보호클러스터 내에 조성해 스타트업이 기술, 판로개척, 사업화 등에서 전문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KISA는 정보보호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5개 권역 30개국을 신규 전략 국가로 선정해 국가별 정보보호 체계 및 보안수준, 시장특성에 맞는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지난해 말 한 스타트업은 미국 공군의 군용 특수 반도체 칩 개발 대회 본선에 진출해 120만 달러 규모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핀테크 기업 한 곳은 탄자니아 국영통신사 모바일머니 시스템 구축 사업을 PPP(투자개발형 민관협력 사업) 형태로 수주했다.

KISA는 지난 3년간 92개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해 2019년 27개 기업이 390억원의 정보보호 제품을 수출하는 성과를 냈다. 이는 전년 대비 55% 증가한 수치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K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