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단종된 국방부품, 3D프린팅으로 만든다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4: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 앞마당에서 열린 호국-안보페스티벌 행사에서 어린이들이 20밀리 견인대공포(발칸포)를 체험하고 있다. 2017.6.22/사진=뉴스1
22일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 앞마당에서 열린 호국-안보페스티벌 행사에서 어린이들이 20밀리 견인대공포(발칸포)를 체험하고 있다. 2017.6.22/사진=뉴스1
단종되거나 국내 조달이 어려웠던 국방부품을 3D프린팅으로 제작해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방부는 국내 최초로 3D프린팅으로 제작하는 금속 부품의 국방규격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국방규격은 방위사업법에 따라 군수품의 품질과 제작방법 등을 명시한 내용을 말한다.

두 부처는 2017년 12월 '국방과 3D프린팅 산업간 제조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국방부품을 제작하거나 실증하는 사업에 협력해왔다.

산업부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프린팅 제조혁신센터를 통해 3D프린팅 기술로 발칸포 운용 핵심부품인 '하우징조절팬' 시제품을 제작했다. '하우징 조절팬'은 그동안 국내에 생산업체가 없어 고장날 경우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던 부품이다.

하지만 품질인증 기준이 없어 실제 사용이 어려웠다. 이에 국방부는 육군방공학교와 운용부대를 대상으로 약 6개월간의 시제품 현장평가와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사업청 기술검토와 심의를 거쳐 국방규격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하우징조절팬' 규격서상 3D프린팅 제작 방법과 품질 등에 관한 기준을 충족하면 누구나 이 부품을 생산·제공할 수 있게 됐다.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부품을 국내에서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하여 공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국내 3D프린팅 기업과 방산기업의 신규사업 참여가 늘어나고, 생산 중단으로 확보가 어려웠던 국방부품들을 마련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두 부처는 앞으로도 국방 분야 3D프린팅 기술 활용 확산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앞으로 조선, 항공 등 민간 분야까지 3D프린팅 기술이 빠르게 확산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