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중소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소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5~26일 중국 수출기업·국내 서비스업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를 긴급조사한 결과 70.3%가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이달 초 실시한 1차 조사 당시(34.4%)보다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수출입기업의 72.3%(수출기업 66.7%, 수입기업 78.2%), 국내 서비스업체의 67.6%가 경영상 타격을 호소했다.

수출입기업의 51.6%는 경영상의 타격으로 '중국 공장 가동중단에 따른 납품차질'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중국 방문기회 축소에 따른 영업활동 차질(40.1%)'이었다. 이어 '수출전시회 취소에 따른 수주기회 축소(32.3%)', '수출제품 선적지연(28.6%)', '한국산제품 이미지 하락에 따른 수출감소(10.4%)'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서비스업체들은 66.5%가 '내방객 감소와 경기위축에 따른 매출축소'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7.6%)', '일시휴업에 따른 상가임대료 등 자금압박(6.9%)'등이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원부자재 수입 애로와 국산 원부자재 대체 비용 증가, 중국 근로자 격리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 중단 등의 피해 사례가 있었다.

정부 지원책으로는 62%가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이어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순으로 많았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소상공인은 물론 수출입 기업까지 피해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며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국민안전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기문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확산의 여파로 매출급감 등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