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만, 코로나 대응 최고단계 격상…800억 긴급자금 투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4: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만 국기. © AFP=뉴스1
대만 국기.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대만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800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투입했다.

27일 관영 대만중앙통신(CNA)에 따르면 쑤정창 행정원장은 이날 오전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산발적으로 발생했다"며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CNA는 "이번 조치로 대만 정부는 여러 부처에 걸쳐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해 훨씬 빠른 속도로 코로나19 발생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20일 대만 입법원(국회)가 600억 대만달러(약 801억6000만원) 규모의 구제금융안을 승인한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도 이날 오전 부대 방역소독 작업에 참여해 "국제 전염병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우리는 모든 정부 자원을 통합해 코로나19 위협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27일 기준 대만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2명, 사망자는 1명이다. 하지만 확진자 대부분은 중국 본토인이나 그 가족들이라, 차이 총통은 국민들로부터 강력한 대책으로 코로나19 확산세를 잘 막아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주 국회에선 '심각한 특수전염병 폐렴 방지 및 진흥 특별조례안'을 통과시키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공공장소에 나타나 고의로 바이러스를 퍼뜨릴 경우 2년의 징역이나 200만 대만달러(약 3900만원)의 벌금을 부여했다.

중국과 맞닿아 있는 국경도 모두 폐쇄했다. 대만 정부는 지난달 22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여행객을 막고, 사태가 계속 악화되자 이달 6일부터는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크루즈선 입항도 막았다.

최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한국에 대해서도 여행경보를 내려 방문 자제를 권고하고, 최근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에게 자가격리를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