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라남도, ‘신천지 신도’ 전수 조사 착수

머니투데이
  • 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4: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만 3597명 유·무증상자 모니터링…경찰서 신속대응팀과 협조 체계 구축

전라남도는 신천지 신도 1만 3597명을 대상으로 22개 시군과 긴급 전수조사에 나섰다.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는 신천지 신도 1만 3597명을 대상으로 22개 시군과 긴급 전수조사에 나섰다.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는 신천지 신도 1만 3597명을 대상으로 22개 시군과 긴급 전수조사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전수 조사는 27일부터 2주간 진행되며 27일 전 신도와 전화통화 등을 통해 유증상자를 조기 발견토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사는 시군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1인당 신도 20~30명), 신천지 교회 측에서 지정한 참관인 입회하에 전화를 이용해 조사한다. 조사항목으로는 확진자 접촉과 발열·호흡기 증상, 가족 증상 및 코로나 검진 여부 등이다.

조사결과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 후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검사를 실시하고, 무증상자는 향후 2주간 능동감시에 들어간다. 능동감시 모니터링 시 고위험직업군 종사자(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는 자가격리를 권고할 방침이다.

신도 중 연락두절 및 소재 불명자 발생 시에서는 시군 관할 경찰서 신속대응팀과 협조 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조치토록 했다.

전남도는 명단 유출 방지를 위해 명단 유출 시 관련자 징계 및 민·형사상 책임 부과 내역을 고지하고, 보안각서를 징구 하는 등 보안유지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7일 시장․군수와 가진 영상회의를 통해 “전남은 아직 도내 신천지 관련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는 않지만,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유입되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 감당이 어려울 수도 있다”며 “시군은 책임감을 갖고 조사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