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통령 회담 하루 앞둔 황교안, 대구서 "文정권 심판"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6: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들은 뒤 비상대책본부를 나서고 있다. 2020.2.27/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들은 뒤 비상대책본부를 나서고 있다. 2020.2.27/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은 27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충격에 빠진 대구를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루 앞두고 사실상 도시 기능이 마비되다시피 한 대구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동산병원과 서문시장, 대구시청 등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날 아침 전격 진행된 일정이었다.

황 대표는 "대구 경북 시민들의 어려움을 듣고 바로 내려오고 싶었지만 대처하시는 분들께 부담을 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다리다 오늘 왔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정계 입문한 지 한달여 만에 꼭 1년 전 이날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됐다. 통합당은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1주년 간담회와 같은 별다른 행사를 잡지 않았다.

황 대표는 "저의 시계에는 이 망가져가는 나라를 어떻게 살릴 것인가에 관한 시간만 있다"며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실정에 대한 심판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며 공포에 빠진 대구의 실상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거리에 사람이 보이지 않는 이런 도시로 바뀌어 버렸다"며 "지금의 어려움에 저도 책임이 있다. 이 정부의 국정을 막아내지 못한 그런 잘못"이라고 말했다.

대구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막상 현실에 가 보니 동산병원도 240석 중 232석이 다 차 있다고 한다. 나머지는 아주 비상한 때를 대비해 비워둘 수밖에 없으니 꽉 찼다는 얘기"라며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교대 인력이 부족하고 환자가 늘어나면서 의료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 대통령과 회담이 있다. 오늘 보고들은 이야기를 대통령에게 가감없이 그대로 전하고 말뿐만 아니라 집행력,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만들어서 그것도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황 대표는 "필요한 추경은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는 게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지금 대구경북 시민들,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말할 수 없는 고통 속에 살고 계시는데 저희 나라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총선 연기론이 나오는 것에는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지금 우한 코로나 극복을 위한 것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이런 저런 다른 생각을 하다가 적기 대응이 늦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