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국민은행, 코로나 피해 기업에 8500억원 규모 여신 지원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8 17: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국민은행, 코로나 피해 기업에 8500억원 규모 여신 지원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모두 8500억원 규모의 여신을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긴급하게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엔 피해규모 안에서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고 최고 1.0%p(포인트) 금리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지역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엔 300억원을 특별출연해 450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대상 기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이다.

피해 기업 중 만기가 도래한 대출금을 보유한 경우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0%p 안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을 연장해준다. 피해 발생일부터 3개월 내에 원리금을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수출입거래를 하는 기업엔 수출환어음을 매입할 때 환가료율을 우대하고 입금지연이자를 감면한다. 수출입거래로 해외송금을 하는 기업엔 송금 수수료를 면제해준다.

또 KB국민은행은 전국 12곳의 KB소호컨설팅센터를 통해 금융 상담을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피해 기업엔 소호컨설팅을 우선 제공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