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포 신임 의장에 '컬리·직방·토스' 대표 3인 선출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6: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기총회 개최…“스타트업, 스타트업 생태계와 더 큰 성장”

왼쪽부터 김슬아 컬리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
왼쪽부터 김슬아 컬리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
사단법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 신임 의장에 김슬아 컬리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3인이 공동의장으로 선출됐다.

코스포는 27일 열린 2020년도 정기총회에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2기 의장이 공동의장으로 선출된 배경에 대해 코스포는 “다양한 산업군에 포진한 회원사를 보다 효율적으로 대변하기 위해 분야가 다른 대표적인 창업가 3인의 협력체제를 구축했다”며 “각자의 강점을 살려 코스포의 커진 역할과 위상에 기여함으로써 균형 있는 조직으로 성장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대표 3인은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코스포의 의장으로 선출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스타트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나기기 위해 각자의 경험을 살려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의장 임기는 2년이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현장 참석을 최소화하고 온라인 시스템을 연계해 진행됐다. 코스포 정관 개정 및 2019년 사업결산 보고, 신임 의장 및 임원 선출, 2020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의결했다.

코스포는 2020년 활동목표를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과 함께 성장하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으로 설정했다. 회원사 멤버십 강화, 생태계 협력 확대 등 투 트랙으로 주요 사업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2016년 코스포 발족부터 3년 6개월간 코스포를 이끌어 온 김봉진 의장은 이날 총회를 마지막으로 임기를 마쳤다. 김봉진 의장은 “코스포의 시작부터 신경제 선언, 대통령후보 초청 토론회, 혁신성장 옴부즈만, 핀란드 경제사절단 동행 등 많은 일들이 기억에 남는다”며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기에 새로 선출된 세 명의 의장께서 스타트업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더욱 앞장 서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