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중국 톈진시, 발열 상관 없이 한국발 승객 강제격리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6: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시아나 톈진행 승객 상당수 한국인…정부 "과도한 한국인 입국자 제한 조치 우려" 불구 강력 조치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국제공항에서 25일 방역요원들이 제주항공편으로 입국한 승객들을 버스에 태우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뉴시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국제공항에서 25일 방역요원들이 제주항공편으로 입국한 승객들을 버스에 태우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뉴시스
중국 톈진(天津(천진))시가 오는 29일 한국발 아시나아항공 승객 전원에 대해 발열여부와 상관없이 14일간의 호텔 강제격리를 결정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6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측의 과도한 한국인 입국자 제한 조치에 우려를 표한 직후 나온 조치로 주목된다.

27일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톈진 공항 세관(검역)으부터 이 같은 통보를 받았다"며 "298명 예약 승객들은 모두 호텔로 이동해 격리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8개 지역으로 승객을 나눠 이동시킬 것으로 보인다"며 "발열이 없는 승객도 모두 격리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승객 대부분 한국인 주재원의 가족으로 오는 3월 개학을 염두에 두고 중국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톈진시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정식 문서가 아니라 공항 세관쪽을 통해 구두로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결정은 톈진시 산하 위생건강보건위원회가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톈진에 도착한 아시아나 승객들은 도착과 동시에 기내에서 검역직원들의 발열 검사를 받게 된다. 발열검사를 거친 후, 발열여부와 상관없이 공항 도착장 밖에 대기한 버스를 타고 톈진시 내 8개 호텔로 이동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중국 학교 개학을 앞두고 중국으로 돌아오는 한국인들이 탑승객의 상당수"라며 "격리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지방정부는 한국에서 오는 탑승객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는 지금까지 3편의 한국발 항공기 탑승객에 대한 격리조치를 시행했다.

당 초 한국발 승객에 대한 강제격리라고 했다가 나중에 발열자가 발생해 불가피하게 강제격리를 했다고 말을 바꾸기도 했다. 웨이하이시는 우리 정부의 항의가 이어지자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이 나오면 자가격리로 전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톈진시가 발열여부나 음성 판정 여부와 상관없이 14일간의 호텔격리를 실행한다면 중국내 지방정부 중 한국인에 대한 가장 강력한 입국제재 조치를 한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같은 조치는 오는 28일 나고야발 톈진행 일본항공 승객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