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철수 "코로나19 '방역 계엄령' 필요…박능후 교체해야"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6: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사진=안철수의 코로나-19 극복 긴급 제언 유튜브 방송 캡처.
/사진=안철수의 코로나-19 극복 긴급 제언 유튜브 방송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복지 전문가이지 보건·의학 전문가가 아니다"라며 "의사결정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고 그렇기에 교체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7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과 '안철수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 긴급 제언'을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대응 방안으로 '방역 계엄령'에 준하는 비상조치 등 5가지 해결책을 제시했다. 안 대표는 "방역 계엄령, 국가 비상사태에 준하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꼭 필요한 것이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한 소셜 디스턴싱(social distancing)을 통해 정치집회나 종교집회를 중단하고 회사는 재택근무를, 학교는 휴교를 하는 강력한 조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전문가 중심의 의사결정 △전담·일반의료기관 이원화 △국가 과학기술 역량 총동원 등을 제시했다.

안 대표는 "일주일 정도 전에도 주장했지만 첫째로 문재인 대통령 담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초기 대응에서 무엇이 모자랐는지, 현재 상황을 어떻게 판단하는지 직접 설명해야 한다"면서 "또 현재 방역대책에 대한 설명, 민생 대책에 대한 설명 등을 직접 해줘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안 대표는 "코로나19 진단이나 백신 개발, 치료 약 개발에 국가 과학기술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에서 개발하는 것까지 기다리기에는 우리가 너무 시급하다"며 "우리 기술은 그래도 세계적이기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