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개신교 신자 71% "예배 중단 찬성"…그래도 대형교회 66%는 강행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7:30
  • 글자크기조절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폐쇄되어 있다. / 사진=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망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폐쇄되어 있다. / 사진=뉴시스
코로나19(COVID-19) 전파 중심지로 교회가 지목되는 가운데 개신교 신자 10명 중 7명이 주일예배 중단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와 한국기독교언론포럼가 지앤컴리서치-목회자데이터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조사에 따르면 교인 500명 가운데 71%가 주일 예배 중단에 찬성했다.

교회가 다른 다중 이용시설보다 감염 위험성이 있다고 보는 교인도 29%로 집계됐다. 다른 시설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는 비율은 63%, 교회가 덜 위험하다고 보는 교인은 8%로 확인됐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지난 23일 주일예배에 참석하지 않은 교인도 57%로 절반을 넘었다. 예배 불참 사유는 본인 감염 우려 25% 외에도 교회 공지 23%, 예배 중단 22% 등으로 답했다.

교회에 출석한 경우에는 감염 예방 활동을 철저히 했다고 답한 비율도 높았다. 교회 참석자 85%가 마스크를 착용했고, 손 소독제를 사용한 비율도 89%로 나타났다.

조성돈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종교사회학 교수는 "57%가 교회에서 주일 예배를 안 드렸다는 것은 높은 수치"라며 "안전에 대한 의식, 그리고 공적으로 함께 해야 한다는 공동체 의식의 발로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25일 국의 만 18~69세 성인 남녀 개신교인 중 현재 교회 출석자를 대상 온라인 조사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무작위 추출을 전제할 경우, 95%신뢰 수준에서 최대 허용 표집 오차는 ±4.4%포인트다.

하지만 정작 대형교회들이 예배 중단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뉴시스가 서울·경기 대형교회 15곳의 예배현황을 조사한 결과 66.6%인 10곳이 주일예배를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신도 숫자 1만명 이상의 교회를 대상으로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해 △소망교회 △광림교회 △영락교회 △연세중앙교회 △충현교회 △사랑의교회 △금란교회 △임마누엘교회(송파구) △명성교회 △온누리교회(서빙고) △오륜교회 △안양은혜와진리교회 △안양새중앙교회 △용인새에덴교회 등이다.

예배를 중단한 대형교회는 온누리교회를 비롯해 명성교회와 소망교회, 오륜교회, 금란교회 5곳이다. 명성교회와 소망교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장관 6명 우선 교체 '女 3명'…전문가 전진 배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