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더벨]국보, '보그너·피앤비' 자회사 힘입어 손실 개선

더벨
  • 신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7: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작년 영업손실 9.7억, 벅시부산 '스마트 로지스틱스 플랫폼' 기대

차트
더벨|이 기사는 02월27일(17:31)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유가증권 상장사 국보 (2,080원 상승50 -2.4%)는 27일 2019년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890억8700만원, 영업손실 9억6800만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4.51%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81.71% 개선됐다. 실적 개선의 배경은 보그인터내셔날과 피앤비인터내셔날 등 자회사들의 수익 반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보는 자회사 벅시부산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부산지역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집중한다면 매출액 증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과 더불어 경상남도 지역으로 플랫폼을 확장해 콜드체인 물류사업 등을 추진해 실적과 기업가치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국보는 벅시가 보유한 차량 위치 추적 및 최적 경로 산출, 효율적인 배차 시스템 등 모빌리티 기술력을 물류 사업에 접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 로지스틱스 플랫폼'을 개발해 관련 시장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국보 관계자는 "본업의 안정적인 매출과 주요 자회사들의 성장세가 뒷받침하면서 재무가 개선됐다"며 "미래 성장 동력인 벅시와 벅시부산 등이 본격적으로 사업을 펴는 올해 수익 창출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