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데헤아도 이적? 천하의 맨유가 '돈 걱정', UCL 진출 실패 여파 크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9: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비드 데헤아. /사진=AFPBBNews=뉴스1
다비드 데헤아. /사진=AFPBBNews=뉴스1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진출 실패 여파가 이렇게 크다니...'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전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30)가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한국시간) 영국의 축구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맨유가 이적자금을 모으기 위해 팀 골키퍼인 데헤아를 이적시킬지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맨유는 브루노 페르난데스(26)를 비롯해 해리 매과이어(27), 아론 완-비사카(23) 등을 거액을 주고 영입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아스톤빌라의 잭 그릴리쉬(25), 레스터시티의 제임스 매디슨(24) 등과 연결되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이적시장에도 지갑을 열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맨유가 이 선수들을 영입하기 위해 데헤아를 팔 수 있다고 주장했다. 맨유는 세계적인 클럽이다. 하지만 최근 UCL에 진출하지 못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팀 재정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 14일 사커렉스가 발표한 축구 재정 랭킹에서 맨유는 16위를 마크했다. 리그 경쟁팀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 아스널, 첼시, 리버풀 등에도 밀린 것이다.

천하의 맨유가 돈 걱정으로, 선수를 파는 일이 현실로 다가왔다. 데헤아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유벤투스(이탈리아) 등과 연결되고 있다. 오는 여름이면 팀 핵심 폴 포그바(27)도 팀을 떠날 것으로 전해졌다. 포그바도 최대한 비싸게 팔기 위해 맨유가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희망은 있다. 만약 맨유가 올 시즌 UCL 티켓을 따낸다면 팀 재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선 리그 4위 안에 들어야 한다. 현재 맨유는 11승 8무 8패(승점 41)로 리그 5위를 기록 중이다. 4위 첼시(승점 44)와 격차가 크지 않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