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은평성모병원 161번 확진자 부친, 자가격리 중 확진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21: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선 26일 서울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내원객의 출입이 통제돼 한산하다.  서울시는 은평성모병원 관련 확진자가 5명으로 늘어나면서 은평성모병원 대책본부를 꾸리고, 은평성모병원의 요청에 따라 '2월1일부터 현재까지 은평성모병원 방문객은 가까운 보건소에 연락해 진료 안내를 받아달라'는 긴급 문자를 전날 서울시민에게 발송했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선 26일 서울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내원객의 출입이 통제돼 한산하다. 서울시는 은평성모병원 관련 확진자가 5명으로 늘어나면서 은평성모병원 대책본부를 꾸리고, 은평성모병원의 요청에 따라 '2월1일부터 현재까지 은평성모병원 방문객은 가까운 보건소에 연락해 진료 안내를 받아달라'는 긴급 문자를 전날 서울시민에게 발송했다. 2020.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61번 환자의 부친 A씨(65)가 자가격리 조치 중이던 2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1일 확정 받은 161번 환자(35)는 서울 은평성모병원 전 직원으로 침대를 이용해 환자를 이동시키는 이송요원이었다.

A씨는 지난 21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홍제1동 남양아파트 자신의 집에서 자가 격리 조치를 취했다. 홍제1동 주민센터 전담 공무원이 하루 두 차례씩 전화 모니터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격리 도중 발열 증상이 나타나 26일 검사를 받고 다음 날인 2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조치됐다.

A씨는 함께 살던 자신의 둘째 아들이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되자 자가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함께 자가 격리 중이던 A씨의 첫째 아들은 부친과 함께 받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서대문구는 이날 오후 확진 환자의 집과 그 주변 지역에 대해 추가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