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페인 기자, 발렌시아 伊원정 취재 후 코로나19 확진... 공포 확산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8 07: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훈련 중인 발렌시아 선수단. /AFPBBNews=뉴스1
훈련 중인 발렌시아 선수단. /AFPBBNews=뉴스1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스페인의 축구 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발렌시아 담당 기자로 확인됐다.

영국 더 선은 28일(한국시간) "한 스페인 기자가 이탈리아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아탈란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취재한 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발렌시아 지역에서 나온 두 번째 감염자다"라고 전했다.

이탈리아는 유럽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다. 이미 세리에A는 일부 경기를 연기했고, 한시적으로 무관중 경기도 진행중이다.

하지만 지난 20일 챔피언스리그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경기가 있었고, 44세의 이 기자도 이 경기를 취재한 후 확진자가 됐다.

이 기자는 "나는 아주 완벽히 괜찮다. 독감 증상이 있지만, 그 이상은 없다. 이탈리아 취재는 내 의무였다. 증상이 있어 어제는 출근하지 않았다.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발렌시아 구단도 비상이다. 선수단과 접촉이 가능한 취재 기자가 감염됐기 때문이다.

이미 챔피언스리그 원정을 다녀온 2300여명의 팬들 가운데 일부 확진자가 나온 상태다. 나머지도 자가 격리 상태다. 자칫 감염자가 더 나올 수도 있다. 스페인에도 점차 공포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