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책금융기관·금융권, 코로나 대응방안 20일만에 1.4조원 지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8 17: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제공=금융위
/자료제공=금융위
정책금융기관과 금융회사들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한 지 20일만에 1조4000억원을 지원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발표한 이후 지난 26일까지 약 1조3914억원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2조원의 신규자금을 공급하고 민간 금융회사도 신규대출과 금리감면 등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책금융기관과 은행, 카드사 등 금융회사를 통해 이뤄진 금융지원 규모는 총 2만4997건, 약 1조 3,914억원이다.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신규로 약 3796억원을 공급했고 기존 대출·보증은 총 1만3125건, 약 6074억원의 만기를 연장했다.

시중은행들도 약 810억원을 신규로 대출하고, 만기연장·상환유예로 191건, 약 1358억원을 지원했다. 카드사들은 금리과 연체료 할인 등으로 약 1059건, 91억원을 지원했다.

업종별로 보면 음식점업이 5305건으로 건수로는 가장 많았고 지원금액은 도매업이 195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업체당 평균 지원규모는 약 5600만원 수준이다.

같은 기간 금융감독원과 기관별 상담창구를 통해 약 5만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업종별로는 음식점업·소매업·도매업 등에서 문의가 많았으며, 내용별로는 신규자금 지원에 대한 문의가 79.7%인 4만여건으로 가장 많았다.

금융위는 "지원현황 분석 결과 아직 소상공인들의 애로를 충분히 해소하는데 미흡한 점이 있고, 현장에서 지원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제대로 안내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에 정책금융기관과 금융권이 코로나19로 인한 기업들의 어려움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존의 지원방안을 보완·확대했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