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주도의 지자체간 환자 이송 필요성에 文, 공감 표시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8 2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사진=뉴시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지자체간 이송에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공감을 표시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28일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전국의 의료자산 풀을 구성하는 등 의료 자원의 공적 동원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부가 주도해 지자체간 환자 배분을 지휘해야 한다는 취지였다.

김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심 대표는 "대구가 환자를 (자가)격리 한다고 하니 박원순 서울시장이 (환자를) 받아주겠다고 했다"며 "(환자 이송을) 지자체간 주고받기 식에 맡기느냐,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전쟁 초기와 유사하니 전국 의료자산 풀을 구성해 그걸 배분하는 공적 동원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대답을 하진 않았지만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자체간 환자 이송의 위험성을 들며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노 실장은 "타 지자체로 환자를 이송하는 게 매우 위험하다는 전문가 보고가 있다. 중환자를 이송하다 사망한 사례가 이미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굳이 타 지자체로 (환자를) 옮기는 건 경증이나 무증상자에만 해당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