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명중 7명 대구 환자…정부 "신천지 환자 수일간 계속 발생"(종합)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9 12: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2.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2.25. photo@newsis.com
정부는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에 따라 향후 수일간 대구지역에서의 확진 환자 발생이 상당 수준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19 환자 수는 총 2055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환자 수 2931명의 70% 수준이다. 밤사이 늘어난 594명의 환자 중 80.1%인 476명이 대구에서 발생했다.

정부는 신천지 국내 신도 21만2324명과 교육생 6만5127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미성년자 1만6680명과 주소지 불명 863명은 제외한 19만4781명이 조사 대상이다.

정부는 이날 0시 기준 17만1682명(88.1%)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다. 이들 중 증상이 있다고 답변한 사람은 3381명(1.9%), 무증상자는 16만8301명(98%)이다. 유증상자의 검체를 체취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민들 환자 발생, 신천지 신도에 비해 상당히 낮다"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9334명에 대해서는 진단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유증상자 1299명 모두 검체 체취를 완료했다. 이 중 76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무증상자 7947명도 자택을 방문해 검체를 체취하고 진단검사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중대본 브리핑에서 “대구는 검사량이 많고 상황이 급박해 검체 채취 이후 결과 도출 시까지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이들에게서 확진 환자가 나타나는 비율은 상당히 높다”고 했다.

김 차관은 “일반 대구시민들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으나 이들 중 환자 발생은 신천지 신도들에 비해서는 상당히 낮다. 대구 신천지 신도들의 검사가 완료되는 향후 며칠간 대구 환자 발생은 상당 수준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천지 측이 제공한 신도 명단의 신뢰성 문제에 대해선 “누락·왜곡된 사례가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정확한 정보제공에 있어서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판단이 있으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3월5일까지 대구에 1000여개 병상 확보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휴일인 29일 오전 대구 동구 신천동 동대구역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02.29.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휴일인 29일 오전 대구 동구 신천동 동대구역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02.29.lmy@newsis.com
정부는 대구지역의 병실이 부족해짐에 따라 대구시 의사회 협조를 통해 확진 환자들에 대한 중증도를 분류하고 입원이 필요한 환자부터 병원에 입원하는 조치를 하고 있다. 다음달 5일까지 대구지역에 약 1000여개 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대구시 의료계에 따르면 환자 80%는 치료가 필요 없거나 진통·해열제를 필요로 하는 가벼운 증상이고 20%는 호흡기 증상으로 의료적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다. 이 중 5%가 기저질환 등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하는 환자들로 분석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대구시에 상급병원 병실이 부족해 중증환자의 치료가 곤란한 상황이 발생하면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전원지원상황실에서 다른 시도로의 상급병원 이송을 조정하고 있다. 국가병원을 활용한 병상 공급도 확대하고 있다.

김 차관은 "중증환자를 잘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중증도 분류로 집중치료가 필요한 환자부터 신속히 상급병원에 입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와 인력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위험지역 입국제한으로 25일간 9만5743건 차단"


정부는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4일 0시부터 시행한 중국 위험지역(후베이성)에서의 입국제한 조치를 통해 25일간 총 9만5743건을 차단했다.

중국 우한 총영사관에서 발급한 사증의 효력을 정지해 8만1589건의 입국을 차단했고, 후베이성 발급 여권 소지자와 중국에서의 환승입국 시도자 등 1만3965건을 중국 현지 탑승 단계에서 막았다. 국내 공항만에 도착한 입국제한 대상자 189명도 차단했다.

법무부는 중국 모든 공관에서의 신규 비자 발급 심사를 강화했다. 신규 비자를 신청하는 중국인에게 건강상태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받아 후베이성 등 위험지역 방문 여부와 감염병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국 전체 공관의 사증 발급이 지난달 14만8311건에서 이달 2805건으로 98% 줄었다. 주 광저우 총영사관은 2만1235건에서 1만1098건으로 94.3% 줄었고, 주 상하이 총영사관도 4만317건에서 237건으로 99.4% 감소했다.

중국발(發) 입국자 수는 1000명 안으로 떨어졌다. 28일 870명이 입국했고 이 중 462명이 유학생이다. 국내 대학에 다니는 중국 유학생은 약 7만여명으로 아직 입국하지 않은 유학생은 3만3000여명으로 추정된다.



WHO, 코로나19 위험도 ‘매우 높음’ 상향


김 차관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상향한데 대해 “정부는 위기단계 중 가장 높은 심각 단계를 이미 발령한 상태다. WHO의 매우 높음 전환에 있어서 추가적으로 국가적인 위기경보의 상향은 있을 수 없는 조치”라고 했다.

김 차관은 “다만 그것이 국제적인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하는 내용에 있어서는 정부도 정보의 공유나 외국의 사례 등을 분석해 국내적인 조치에 추가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지 등을 면밀히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부 교회들이 주말 예배를 실시하는데 대해선 “정부 지침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에서 행사를 하는 경우 방역상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조치를 위반하는 경우 관련된 법령에 의한 처벌은 정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