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국처럼 하자"… 美 등이 호평한 코로나19 대응법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1,934
  • 2020.03.03 0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방식에 대해 해외에서 좋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의 전염병 대응이 세계적 모델이 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빠르고 대대적인 진단과 투명한 정보 공개가 호평의 이유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사진=AP 포토/매티아스 슈레이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사진=AP 포토/매티아스 슈레이더)


"왜 한국처럼…" 비교당한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일(현지시간) CNN 프로그램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한국과 미국 정부의 대응을 비교하는 질문을 받았다.

앵커 제이크 태퍼는 "한국은 벌써 9만명 이상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테스트했다"며 "그런데 미국은 진단 키트 제작에도 어려움을 겪는 데다 고작 500명밖에 테스트를 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왜 이런 선진국들처럼 할 수 없는가"라고 질문했다.

펜스 부통령은 "좋은 질문"이라며 "(키트 장비 공급 관련) 가장 먼저 논의해야 할 문제 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이번 주말엔 1만5000개의 진단 키트를 미국 전역에 배달했다"고 말했다.

엘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한국과 이탈리아는 매우 선진화된 공중 보건·의료시스템과 투명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처음부터 매우 적극적인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취해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국·독일 언론 "전염병 대응 모델"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한국의 대응은 세계적 전염병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을지 보여주는 세계적 모델이 될 것"이라는 기고글을 실었다.

워싱턴 DC 변호사인 네이선 박은 지난 27일 글에서 "한국은 코로나19 발병 후 투명한 정보 공개를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했다"며 신용카드 사용 내역, 폐쇄회로(CC)TV를 통한 확진자 동선 추적 등을 언급했다.

이어 "극장의 좌석번호까지 공개하는 등 확진자의 동선을 상세하게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는 만큼 한국이 보여준 대응은 세계적 전염병 대응에 대한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 역시 한국의 대규모 진단 검사 시스템과 정보 공개를 높이 평가했다. 슈피겔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한국의 전략은 단호한 투명성'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차량에 탄 채 바이러스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를 소개했다.

또 "한국 정부는 철저한 투명성에 초점을 밎추고 확진자의 방문 장소와 일시 등을 매우 정확히 기록했다"면서 "한국의 (전염병) 접근 방식이 전 세계 의료진들에게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주 "한국의 선진 의료시스템 믿는다…입국 제한 안해"


한국민에 대한 입국제한 국가가 81곳까지 늘어난 가운데 호주는 '한국의 발전된 의료시스템'을 이유로 들어 입국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중국과 이란은 입국금지 대상이다.

피터 더튼 호주 내무장관은 호주 ABC 프로그램 인사이더스에 출연해 "이란(약 1000명)보다 한국에서 더 많은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데 왜 이란에만 입국금지조치를 하고 한국엔 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더튼 장관은 "이란에선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며 "또 이란에서 나오는 확진자 보고 누락 사례를 보면 그들의 통계 처리에 대한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명백히 더 발전된 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고 계속 확진 사례를 투명히 공개해왔다"며 "두 국가엔 명백한 차이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