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의 일격…현대차, 2월 판매 13% 줄었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2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SUV 'GV80' 주행 사진. /사진제공=제네시스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SUV 'GV80' 주행 사진. /사진제공=제네시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내수·수출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12.9% 감소한 27만5044대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생산 차질과 전 세계적인 수요 위축이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185,500원 ▲1,500 +0.82%)의 지난달 내수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4% 감소한 3만9290대를 기록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842대 포함)가 7550대 판매됐다. 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95대 포함) 5022대, 아반떼 2575대 등 총 1만5507대가 팔렸다.

RV(레저용차량)는 △싼타페 2978대 △팰리세이드 2618대 △투싼 1534대 등 총 9616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9143대 판매를 기록했다.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1833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783대 △G90 683대 △G70 549대 등 총 3191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본격 판매에 돌입한 제네시스의 첫 SUV(다목적스포츠차량) GV80는 1176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차종 중 가장 많은 월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해외 시장에서도 판매 부진을 겪었다.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2% 감소한 23만5754대를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을 비롯한 선진 시장에선 판매 호조를 달렸지만 중국 시장 위축이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해 판매 정상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