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아차 2월 판매량 전년比 5%↓…"3월 특근 나선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2 18: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아차 '3세대 K5'.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3세대 K5'.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국내·해외 판매량(도매 기준)이 전년 동월 대비 5% 감소한 18만7844대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기아차 (36,800원 상승300 0.8%)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3.7% 감소한 2만8681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5(4349대)로 3개월 연속 기아차 월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 3310대, K7 2851대 등 총 1만3552대가 판매됐다. RV(레저용차량)는 셀토스가 2869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카니발 2510대 △쏘렌토 1998대 △니로 1935대 등 총 1만1438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584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691대가 팔렸다.

지난달 해외 판매도 전년 동월 대비 3.2% 감소한 15만9163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중국의 소비 심리 위축이 주요 원인이라는 게 기아차의 분석이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2만4390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셀토스가 2만2260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942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장 생산량이 줄어 계약 대수만큼 출고가 따라가지 못했다"며 "이달 특근을 실시해 지난달 발생한 생산 차질을 최대한 빨리 복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급 차질이 있었던 부품 '와이어링 하니스'의 경우 중국 공장 가동 정상화로 생산에 더 이상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쟤 빼라"…'G11'이 불편한 나라들, 한국 초청에 일본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