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천교도소 재소자 2명 코로나19 확진… 3명으로 늘어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2 1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김천소년교도소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진자 및 확진자 접촉으로 인해 격리된 수용자 관리 실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사진=법무부 제공) 2020.03.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김천소년교도소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진자 및 확진자 접촉으로 인해 격리된 수용자 관리 실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사진=법무부 제공) 2020.03.02. photo@newsis.com
교도소에 수감 중인 재소자 3명이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아 법무부에 비상이 걸렸다.
2일 김천시 등에 따르면 김천소년교도소 재소자 A씨(44)와 B씨(21)가 발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재소자 C씨(60)와 같은 방을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방에선 모두 4명이 생활했고, 확진 판정을 받은 3명 외 1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김천소년교도소는 소년범과 재판을 앞 둔 성인 미결수 등 600여 명을 수용하고 있다.

법무부와 김천시 관계자는 "지역사회 추가 확진자가 늘고 있어 더 강력하게 대응하고, 동선 관련 정보는 확인되는 대로 공개하겠다"며 "교도소 안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