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싱텔·AIS과 맞손…게임·e스포츠 합작사 만든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8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1' 유니폼을 입은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싱텔, AIS와 화상회의를 통해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T1' 유니폼을 입은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싱텔, AIS와 화상회의를 통해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SK텔레콤 (230,000원 상승5000 2.2%)이 싱가포르·태국 1위 통신사와 손잡고 동남아시아 게임 시장의 새 영토를 개척한다.

SK텔레콤은 싱가포르 싱텔, 태국 AIS와 아시아 주요 지역 8억 명의 게이머를 대상으로 신사업을 추진하는 '게임 플랫폼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연내 합작 회사 설립과 서비스 출시를 마무리하고 지분과 권리는 1/3씩 나눠 갖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2월 싱텔과 'e스포츠·게임 공동 사업' 파트너십을 맺은 데 이어 태국 최대 통신사 AIS를 새 사업 파트너로 맞았다. 각국 1위 통신사들이 이동통신이 신사업 분야에서 손을 잡은 것이다. 3사는 게임 서비스와 e스포츠를 신사업으로 주목하고 장기간 준비해 온 공통 분모를 갖고 있다.

합작회사는 △게이머 대상 전문 커뮤니티 △e스포츠 연계 사업 △게임 미디어 콘텐츠 사업 등을 우선 추진한다. 게임 개발보단 '보는 게임' 등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가장 먼저 글로벌 게임 커뮤니티를 만든다. 게임 커뮤니티는 게임에 공통 관심사가 있는 고객들의 소통 공간으로 게임산업의 킬러 서비스다. 미국과 유럽의 스팀 커뮤니티엔 월 1억 5000만 명이 방문한다. 게임스팟(미국), 루리웹(한국) 등은 전세계 방문자 상위 1000대 사이트다. 3사는 게이머 전문 커뮤니티를 허브(hub)로 삼아 다른 연계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e스포츠도 합작회사의 핵심 사업 영역이다. 전세계 2억 명이 즐겨 시청하고 2022년 3조 5000억 원 시장으로 성장하는 새 영토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인기의 e스포츠 구단인 'T1'을 보유하고 있다. 싱텔·AIS도 각국에서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한다.

게임과 e스포츠 경기 영상이나 프로게이머를 주인공으로 하는 게임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협력한다.

한편, 3사의 합작회사 계약 체결식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사태로 지난 5일 서울과 싱가포르, 방콕을 잇는 3각 원격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추아 쿵 싱텔 그룹CEO, 쏨차이 AIS CEO가 직접 참여했다. SK텔레콤이 대형 합작 프로젝트 계약을 원격으로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정호 사장은 "유력 회사들이 힘을 모아 세계 경제에 활력을 높이는 것이 글로벌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며 "위기를 사회 진화 계기로 전환할 수 있도록 5G, AI 등 첨단 ICT를 활용한 슬기로운 협력을 함께 추진하자"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