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독일·프랑스, 마스크 수출 금지…EU는 '연대' 강조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8 12: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독일 약국/사진=AFP
독일 약국/사진=AFP
일부 유럽연합(EU) 회원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 조치로 마스크 등 의료품 수출을 제한하자 EU가 ‘결속’을 강조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프랑스와 독일 등 일부 국가가 의료용 마스크 등 의료용품의 수출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날 독일 정부는 의료용 보호복과 장갑, 마스크 등 의료용품의 수출을 금지하는 법령을 발동했다. 법령에 따라 해당 의료용품들은 ‘국제적 원조를 위한 노력’ 같이 특정하게 정의된 상황에서만 수출할 수 있게 됐다.

프랑스와 체코도 같은 조치를 시행했다.

이날 올리비에 베란 프랑스 보건장관은 "프랑스는 보호주의를 발동하려는 게 아니라 우리의 물품 보휴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한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베란 장관은 또 ”가격 담합과 사재기, 부풀려 팔기 등의 사례가 확인돼 프랑스는 마스크 생산과 재고 상황을 조사해 EU 전체 이익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EU 보건위원장은 ”회원국들은 유럽 전역에서 의료보호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결속이 해답“이라고 말했다.

메기 드 블록 벨기에 보건장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독일과 체코 등이 특정 의료용품의 수출을 금지한 것은 EU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회원국들은 의료품 보급에 단일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EU 보건위원장이 7일(현지시간) EU 보건장관들이 모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AFP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EU 보건위원장이 7일(현지시간) EU 보건장관들이 모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AFP

이날 EU 보건장관들이 벨기에 브뤼셀에 모인 자리에서 베란 프랑스 보건장관은 ‘프랑스가 이탈리아 등 다른 회원국에 즉시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그는 ”EU는 모든 회원국 수요를 충당할 수 있어야 하고 프랑스는 인구에 따른 수급량을 맞추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프랑스는 의무와 연대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게 아니다“고 답했다.

현재 독일 연방 16개 주 중 작센안할트주를 제외한 15개 주에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에 주민들의 생필품 사재기도 본격화했다. 도이치벨레(DW)는 "슈퍼마켓 선반이 텅 빈 건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EU 내 코로나19 감염은 빠르게 번지고 있다. 7일 기준 독일 내 확진자는 684명으로 일주일 전과 비교해 10배 늘었다. 벨기에에서도 확진자가 169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이탈리아는 확진자가 5883명으로 늘었다. 전일보다 1247명 증가했다. 이에 이탈리아 정부는 8일 오전을 기해 롬바르디아주를 포함한 북·동부지역 14개 주, 시민 1700만여 명에 대한 봉쇄조치를 발동했다.

EU 밖에서는 터키와 러시아가 의료용품 수출을 통제했다.

루사르 페칸 터키 무역장관은 ”마스크, 고글, 무균 장갑 등 최근 두 달간 판매량이 급증한 물품에 대한 수출을 통제할 것“이라고 했다. 페칸 장관은 "국내 발병이 확산할 가능성이 커진 만큼 국내 수요를 관리하기 위해 의료장비 수출은 사전 허가를 받도록 한다”고 덧붙였다.

미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도 앞서 2일 일부 의약품의 수출을 금지하는 명령에 서명했다. 이 명령은 6월 1일까지 효력을 발휘하며 의료용 마스크, 장갑, 고글, 보호복, 일부 의약품 등이 포함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